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부산 내년 국비 6조2,686억 원 확보

지난해보다 5천582억 원 증가 … 역대최대 규모
‘경부선 지하화·부전복합역’ 타당성 용역비 반영
■2019년도 부산 국비

내용

민선 7기 부산광역시가 사상 최고액의 국비를 확보했다. 2019년도 부산지역 국비 규모는 6조2천686억 원으로 지난해 5조7천104억 원보다 9.8%(5천582억 원) 늘어났다. 최근 5년 동안 부산시의 국비 확보 증가율은 4∼5%대에 머물러 있었다. 신청액 대비 확보율에서도 84%로 최고를 기록했다.

 

민선 7기 부산광역시가 사상 최고액의 국비를 확보했다. 사진은 부산도시철도 노포동 기지차량에 정차해 있는 전동차 

▲민선 7기 부산광역시가 사상 최고액의 국비를 확보했다. 사진은 부산도시철도 노포동 기지차량에 정차해 있는 전동차. 사진제공 국제신문 

 

도심 대개조 핵심 예산 국비로

 

부산시는 '경부선 철로 지하화'와 '부전복합역 개발' 타당성 용역비를 확보해 도심 대개조 프로젝트 추진 동력을 마련했다. 총사업비가 1조5천810억 원에 달하는 관련 사업의 물꼬를 트는 데 성공한 것이다. 부산시는 100년 넘게 부산 도심을 관통하며 지역을 단절시켜 시민 삶의 공간을 왜곡시켜 온 철로와 주변의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도시균형발전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주요 항목별로는 사회간접자본(SOC) 분야에서 엄궁대교(15억 원), 식만∼사상 간(대저대교) 도로(30억 원), 을숙도대교∼장림고개 간 지하차도(150억 원), 산성터널 접속도로(153억 원), 북항재개발 배후도로(76억4천만 원) 관련 예산을 배정받았다. 이들 도로는 도심 교통 여건 개선과 동·서부산권을 연결하는 인프라로 도시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북아 해양수도 실현을 위한 해양모태펀드(200억 원), 해양진흥공사 출자금(700억 원), 연근해어업 구조조정(감척) (150억 원), 중소조선소 혁신성장 개발(60억 원) 등에 대한 국비를 확보했다. 

 

국비 예산 부산발전 디딤돌로

 

이와 함께 아시아필름마켓(AFM) 육성 예산 10억 원과 오랜 기간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는 '꿈의 암 치료기' 중입자가속기 구축 지원 사업비로 200억 원을 배정 받았다. 스마트제조혁신 지역거점 구축 사업비 15억 원과 명지글로벌캠퍼스 건립·랭커스터대학 설립 지원비 26억 원도 국비로 확보했다.

 

부산시장은 "내년 국비 예산에 반영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여야를 초월한 정치권과의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 부산 발전을 이끌어 내겠다"고 말했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8-12-11 다이내믹부산 제1853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