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김해공항 확장 '폐기'…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부산시장, 정부에 ‘김해신공항 재검토’ 강력 요구
지역 상공계·시민사회 “김해신공항 백지화” 촉구
부산상의, 내년 사업 1순위 ‘가덕도 신공항’ 추진

내용

민선 7기 부산광역시는 정부(국토교통부)에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을 재검토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지역 상공계와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김해신공항을 '폐기'하고 24시간 운항 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공식적으로 제기되기 시작했다.

 

부산지역 상공계와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김해신공항을 폐기하고 24시간 운항 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 2016년 6월 부산 광복로에서 열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부산시민 결의대회 모습).  사진제공·국제신문 

▲부산지역 상공계와 시민사회를 중심으로 김해신공항을 폐기하고 24시간 운항 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을 건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사진은 지난 2016년 6월 부산 광복로에서 열린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부산시민 결의대회 모습). 사진제공·국제신문 

 

김해신공항, 박근혜 정부 잘못된 정책

 

부산시장은 지난 12월 19일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을 만나 "부·울·경 800만 지역민과 3개 시·도지사가 합의해 김해신공항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검증에 나섰지만, 국토부는 기존 김해공항보다 못한 방향으로 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2월 17일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서는 "김해신공항은 박근혜 정부가 결정한 잘못된 정책"이라며 "이대로 밀어붙여선 안 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지난 12월 21일에는 부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김해신공항은 소음문제로 24시간 운영이 불가능하고 확장성도 없다"며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지역 상공계와 시민사회도 신공항으로 포장한 김해공항 확장의 문제점을 한 목소리로 지적하고,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내년에 추진할 10대 핵심 사업에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1순위에 올렸다. 부산상의는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위한 여론 수렴과 시민운동을 펼치기로 했다.

 

(사)신공항시민추진단과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신공항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과 시민들도 김해신공항 건설은 불가능하다는 데 의견을 일치했다. 지역 교수와 전문가 100여 명이 참여한 '24시간 안전한 신공항 촉구 교수회의'도 성명서를 내고 "김해신공항 정책을 폐기하고 24시간 안전한 신공항 후보지를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해신공항 환경영향평가 '부실' 심각

 

부산시와 지역사회가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에 함께 나서기로 한 것은 국토부가 지난 12월 11일 공개한 '김해신공항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서 중대한 문제점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국토부 보고서에 따르면 김해신공항은 2056년 기준으로 여객수요 2천925만 명, 연간 운항 횟수 18만9천회 규모의 활주로와 터미널, 계류장 등의 시설을 갖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객처리 능력인 항공수요는 애초 계획(3천800만 명)에서 1천만 명 가까이 줄었고, 운항 횟수를 18만9천회로 제한해 24시간 운항이 불가능하다. 여기에 소음영향지역과 소음피해 가구 수가 축소되고, 부산 사상구와 북구에 미칠 소음피해 영향을 반영하지 않은 심각한 부실도 드러났다. 국토부 계획대로 진행되면, 김해신공항은 신공항이 아닌 김해공항 확장이 명백하다. 부·울·경 800만 지역민이 염원하는 동남권 관문공항과는 한참 거리가 있는 지역공항에 불과하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8-12-24 다이내믹부산 제1855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