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시민명령 1호 ‘안전부산’ 약속 지켰다

생활안전지수 ‘1등급’
전국 특·광역시 ‘유일’
자연재해·교통 ‘2등급’
시민 삶의 질 크게 향상
■행안부 ‘2018년 지역안전지수’ 발표

관련검색어
민선 7기,
시민명령,
안전
내용

민선 7기 부산광역시가 시민명령 1호인 '안전부산' 약속을 제대로 지켰다. 부산시장은 안전 현장을 직접 찾아 시민의 안전을 세심하게 살피고 있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8년 지역안전지수에 따르면 부산은 생활안전 부문에서 전국 8대 특·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다(사진은 부산시소방본부 특수구조대원들이 가덕해저터널에서 화학물질 유출사고에 대비한 대응훈련을 하는 모습).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8년 지역안전지수'에 따르면 부산은 '생활안전' 부문에서 전국 8대 특·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다(사진은 부산시소방본부 특수구조대원들이 가덕해저터널에서 화학물질 유출사고에 대비한 대응훈련을 하는 모습). 

 

민선 7기, 시민 안전 개선
 

부산시민들은 지난 7월 민선 7기 부산시에 1호 명령으로 '안전부산 만들기'를 당부했다.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8년 지역안전지수'에 따르면 부산은 '생활안전' 부문에서 전국 8대 특·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1등급'을 받았다. 생활안전은 구급 건수, 건설·제조업 종사자 등 재난 약자 수, 의료기관 수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종합평가 1등급은 안전문화가 시민 생활 속에 뿌리내리고 삶의 질이 개선된 것을 인정받은 것이다. 부산은 생활안전 관련 구급 건수에서 20.97건을 기록해 8개 특·광역시 평균 25.6건보다 크게 낮아 생활안전 사고발생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재해와 교통 부문은 2등급을 받아 상위권을 유지했다. 재해위험 요인, 재해 예방대책, 시설정비 등을 측정하는 자연재해 부문에서 부산은 2016년 최하인 5등급에서 지난해 3등급, 올해는 2등급으로 개선됐다. 교통사고 사망자 등을 기준으로 하는 교통 부문에서는 인구 1만명당 사망자 수 0.46명으로 2등급을 나타냈다.

 

부산시장 "안전현장 직접 점검"
 

부산시장은 지난 12월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8 부산시 안전관리위원회'에서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도시를 만들어 달리는 것이 민선 7기 시민명령 1호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2019년에도 시와 각 기관이 협력체계를 보다 강화해 분야별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시민의 안전문화 확산에 노력을 더 기울여 줄 것을 주문했다.
 

지난 12월 12일에는 부산교통공사와 고시촌을 찾아 안전시스템과 안전매뉴얼을 직접 점검했다. 부산교통공사에서는 전날 발생한 도시철도 지연 사고와 관련해 "안전시스템 전체를 꼼꼼하게 점검해 재발을 막아야 한다"며 시민 눈높이에 맞는 확고한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을 지시했다. 부산진구 전포동의 오래된 고시촌을 방문해서는 소방 설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등 실태를 꼼꼼히 살피고, 고시촌 관리자와 고시촌 거주자들에게 철저한 안전관리를 거듭 당부했다.
 

*지역안전지수: 지방자치단체의 안전 수준을 7대 분야별(화재·교통사고·범죄·생활안전·자살·감염병·자연재해)로 계량화한 수치. 안전관련 주요 통계를 '위해지표'(사망·사고건수), '취약지표'(위해지표 가중), '경감지표'(위해지표 경감)로 구분해 산출하고 1등급부터 5등급까지 등급을 부여한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8-12-18 다이내믹부산 제1854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문지영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