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정부, 올해 4월 국가사업 지정

2021년 유치 신청 … 2023년 총회서 결정
생산유발 49조·부가가치유발 효과 20조원

내용

2030엑스포 유치는 부산만의 도전이나 염원이 결코 아니다. 정부는 지난 4월 엑스포 유치를 국가사업으로 지정했다. 

 

정부가 국가사업으로 지정할 만큼 2030부산엑스포는 생산유발효과 49조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20조 원, 취업 유발효과 54만 명을 예상할 정도로 국가 발전 전체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막대하다.

 

2030부산엑스포는 국가 발전 전체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막대하다(사진은 부산 강서구 죽동동 논에 그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염원 대형 논아트). 사진제공·연합뉴스 

▲2030부산엑스포는 국가 발전 전체에 미치는 파급효과가 막대하다(사진은 부산 강서구 죽동동 논에 그린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염원 대형 논아트).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산이 유치에 나선 엑스포는 '등록엑스포'다. 대한민국은 아직까지 등록엑스포 미개최국이다. 예전 대전이나 여수에서 열렸던 인정엑스포에 비해 규모나 경제 파급효과 등에서 큰 차이가 나는 초대형 이벤트다. 부산으로서는 도시 가치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더없는 기회다. 부산시가 유치에 각별히 공을 들여온 이유이기도 하다.

 

엑스포 유치가 국가사업으로 최종 확정되면 2021년 국제박람회기구(BIE)에 유치를 신청하고 2022년 실사를 거쳐, 2023년 BIE 총회에서 170개 회원국의 비밀투표로 개최도시가 최종 결정된다. 최장 6개월간 계속되는 세계박람회는 각국으로부터 수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여 전 세계에 개최 도시를 알릴 큰 기회를 얻는다. 부산이 동북아 해양수도로 발돋움하는 디딤돌인 것이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8-12-06 다이내믹부산 제1853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공감시정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8-08-0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