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2018 부산국제모터쇼, ‘신차의 향연’

일반인 관람 6월 8∼17일 벡스코… 120여 개 업체·200여 대 전시
월드프리미어 등 25대 국내 첫 선… 자율주행·친환경차 출품 증가

2018 부산국제모터쇼, ‘신차의 향연’관련 xml호출을 위한 이미지
내용

2018년 부산국제모터쇼(Busan International Motor Show)는 신차들의 경연장이 될 전망이다. 2년마다 열리는 국내최대 자동차 전시회인 ‘2018 부산국제모터쇼’(BIMOS 2018)가 6월 7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6월 17일까지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자동차의 화려한 향연을 펼친다(일반인 관람은 6월 8∼17일). 올 행사 주제는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Beyond Innovation, Into the Future)이다.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는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 부품 및 용품 등 120여 개 업체가 참가해 200여 대의 최신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월드프리미어 차량을 비롯해 제네시스·기아·만트럭버스코리아가 각각 아시아프리미어 급을 준비 중이다. 이 외에도 국내에 처음 공개되는 차량은 렉서스·쉐보레·닛산·BMW 등 11개 브랜드 20여 종, 모두 25대에 이른다.

 

2018년 부산국제모터쇼가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를 주제로 6월 8일부터 17일까지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자동차의 화려한 향연을 펼친다(사진은 2016 부산국제모터쇼 모습). 사진·문진우 

▲2018년 부산국제모터쇼가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를 주제로 6월 8일부터 17일까지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자동차의 화려한 향연을 펼친다(사진은 2016 부산국제모터쇼 모습). 사진·문진우 

 

국내 참가업체는 현대·제네시스·기아·한국GM·르노삼성 등 승용차 5개 브랜드와 현대상용·기아상용 2개 상용차 브랜드 등 총 7개 브랜드가 참가한다. 해외에서는 BMW·미니·메르세데스-벤츠·재규어·랜드로버·아우디·토요타·렉서스·닛산·인피니티 등 10개의 승용차 브랜드와 상용 브랜드로는 만트럭이 2016년에 이어 전시 부스를 차린다. 이밖에 전기차 브랜드인 에디슨모터스와 캠핑카 업체 밴택디엔시 등이 관람객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BIMOS 2018’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최근 전 세계적인 자동차산업의 트렌드를 반영하듯 전기차와 수소차 등을 포함한 친환경차량 출품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6년 모터쇼에서 20여 대에 불과했던 친환경차량이 올해는 40여 대 가량 출품 예정이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두고 화두가 되고 있는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콘셉트카 출품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부 공개되지 않은 프리미어차량이 자율주행기능을 포함하고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밖에 유니스트에서 3D프린터로 제작한 전기자동차인 ‘라이노’(RHINO)도 미래 달라질 자동차 트렌드를 보여주기 위해 시승행사 준비에 한창이다. 자동차제조산업전, 캠핑카쇼, 자동차생활관 등의 부대행사와 함께 참가브랜드의 신차 시승행사, RC카 경주대회, 퍼스널모빌리티 체험 등도 다양하게 펼쳐진다. 또 관람객 편의를 위해 전시장 내 휴식공간을 확대하고, 입장시간 단축과 편리한 입장을 위한 벡스코 모바일앱 서비스를 제공한다. 앱 결제 시 1천 원의 할인 혜택도 추가된다.

 

2018 부산국제모터쇼는 6월 8일 낮 12시부터 일반인 입장이 가능하다. 관람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주말(6월 9∼10일·16∼17일)과 지방선거일(6월 13일)에는 1시간 연장해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국제모터쇼 홈페이지(bimos.co.kr)에서 안내하고 있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8-05-30 다이내믹부산 제1829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7-01-1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