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떠오르는 아프리카… 함께 하는 부산”

‘2018년 아프리카개발은행 연차총회’… 5월 21∼25일 벡스코
부산서 아프리카 경제개발·산업화 촉진 전 세계인 지혜·힘 모아

“떠오르는 아프리카… 함께 하는 부산”관련 xml호출을 위한 이미지
내용

올해 부산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 국제행사인 ‘2018년 아프리카개발은행(AfDB·African Development Bank) 연차총회’가 ‘아프리카 산업화 촉진’(Accelerating Africa’s Industrialization)을 주제로 5월 21∼25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다. 부산연차총회 슬로건은 ‘떠오르는 아프리카, 함께 하는 대한민국’(Awesome Africa, Blossom with Korea). 아프리카 54개 국을 비롯해 80개 회원국의 정상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등 4천여 명이 총회 참석을 위해 부산을 찾는다. 

 

개·폐회식과 회원국 대표회의, 비즈니스 서밋, 학술세미나와 함께 한-아프리카 경제협력체 장관회의, 기업전시관, 아프리카 영화제 같은 문화예술 교류행사 등 다양한 부대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AfDB는 아프리카 역내 국가의 경제 및 사회개발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기구이다. 1964년 9월 출범했다. 아프리카 국가들 사이에서 개별 또는 공동으로 진행하는 경제개발 및 사회진보를 촉진시키는 것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다. 현재 아프리카 54개 국, 비아프리카 26개 국 등 80개 국가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자금 수요가 늘어나면서 1982년 12월 역외국가의 회원가입을 허용했으며 우리나라도 이 시기 가입했다.

 

부산연차총회는 2016년 5월 아프리카 잠비아 루사카에서 열린 제51차 AfDB연차총회에서 80개 회원국 대표의 만장일치로 결정됐다. 이번 연차총회는 부산서 아프리카의 경제개발과 산업화 촉진에 대해 전 세계인이 지혜와 힘을 모으는 자리인 것이다.

 

아프리카는 세계 경제시장의 마지막 미개척지로 불린다. 최근 10년 새 경제발전과 산업화가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도로와 철도, 전력, 플랜트 등 다양한 분야의 인프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AfDB 부산연차총회’는 부산을 아프리카 대륙에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면서 글로벌 보호무역주의와 내수경기 둔화, 중국시장 위기 등으로 3중고를 겪으며 성장 한계에 직면한 지역기업의 재도약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부산광역시는 ‘2018년 AfDB연차총회’를 지역기업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의 지렛대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연차총회 기간 ‘부산경제관’을 운영해 지역기업의 산업 기술력과 인프라를 홍보해 아프리카 진출 확대를 꾀한다. 24개 기업·32개 부스로 구성할 ‘부산기업관’은 아프리카 국가에 진출을 희망하는 지역기업이 직접 자사를 홍보할 수 있는 큰 기회인 것이다. 교통·통신·건설·스마트시티·신재생에너지·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관련 기업이 아프리카 시장 마케팅에 나선다.

 

부산시는 연차총회를 계기로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포럼’을 정기적으로 열 계획이다. 스마트시티·해양산업·신발·에너지 등 부산이 강점을 지닌 산업을 아프리카에 적합한 비즈니스 모델로 개발하는 정기적인 논의의 장을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8-05-16 다이내믹부산 제1827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자료관리 담당자

공감시정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8-08-0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