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전체기사 > 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보기

부산 내년 투자국비 3조842억원 확보

산성터널 건설·김해신공항 설계비 등 포함
정부, 복지예산 확대 SOC투자 크게 축소
부산시, 국회심의 이전 추가예산반영 총력

부산 내년 투자국비 3조842억원 확보관련 xml호출을 위한 이미지
내용

내년도 부산이 확보한 투자국비가 3조842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부산광역시가 정부의 내년 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부산지역 투자국비는 3조842억원으로 올해 3조1천280억원보다 438억원가량 소폭 줄어들었다. 이는 새 정부가 복지예산을 늘리는 대신 사회간접자본(SOC) 관련 국비예산을 축소한 영향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 말 대규모 새 정부 도시재생뉴딜 사업 공모가 추진될 예정으로 부산의 최종 국비 규모는 올해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story11044.png
▲부산시가 정부의 내년 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부산지역 투자국비는 3조842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정부 예산안에는 내년 완료되는 산성터널 건설비와 김해신공항 기본설계비가 반영됐다(사진은 산성터널 접속도로 건설 현장). 사진제공·부산일보
 

일자리·R&D·신성장산업

신발지능형 공장 구축(10억원), 중소형 고속선박 설계 지원 센터 구축(4억원), 미래지능형 자동차부품 기술개발 역량 확보를 위한 자동차 첨단부품 융합기술 다변화 사업(3억원) 등이 포함됐다. 인공지능로봇 활용 기업 경쟁력 고도화(3억원)와 차세대 재활복지 의료기기 육성(6억원) 등 신성장동력산업 관련 예산을 신규로 확보했다.
 

사회간접자본(SOC)

내년 완료되는 산성터널 건설비(접속도로 포함 338억원)와 김해신공항 기본설계비(64억원)가 반영돼 도심 교통난 해소와 신공항 건설을 본격화 할 기반을 마련했다.
 

해양·항만 

정부의 SOC 예산 축소에도 부산신항 건설비(1천500억원)가 반영됐고 방파제 보강 축조 공사비(398억원)도 예산안에 포함돼 해양·항만 분야의 기반시설 조성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시민안전 

재난안전산업 지원센터 구축(10억원), 선박해양안전센터 조성(3억원), 상습침수지 정비(6건·309억원), 국립생태안전 체험센터 건립(102억원), 재난안전 R&D 실증사업(27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 문화·관광 분야에서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추진 사업비(3억원)를 신규로 확보했고, 아세안문화원 운영비(19억원)와 원아시아페스티벌 사업비(7억원) 등을 반영시켜 문화도시 부산 브랜드 제고의 기반을 넓혔다. 환경 분야에서는 낙동강 하굿둑 개방 연구용역비(1억5천만원)와 분뇨처리시설현대화(5억원), 하천정비(8건·211억3천만원), 하수관로 신설확충(347억원)에 따른 예산을 확보했다. 농림·수산·식품 분야는 세계수산대학 유치 지원(10억원), 부산공동어시장 현대화(127억원) 등에 필요한 국비를 반영시켰고 교육 분야에서는 국회도서관 자료 보존관 건립(63억원), 학교 다목적 강당건립(189억원) 등이 포함됐다.
 

하지만 예비타당성 조사 등 사전 절차를 완료하지 못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북측 진입도로 건설, 북항재개발 충장로 지하차도 건설, 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 등에 따른 사업 예산 등은 내년 예산에서 빠져 차질이 우려된다. 부산시는 11월 1일 국회 예산심의 이전까지 정부안 미반영 사업에 대한 대응논리를 개발해 정부를 적극 설득하고 최대한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모을 방침이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7-09-06 다이내믹부산 제1793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7-01-1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