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시민소통 > 이야기리포트

이야기리포트

겨울이색 스포츠 ‘인간북극곰’ 바다에 풍덩 아직 추워요.

내용

20190106_100821.jpg

 

부산 해운대 제32회 북극곰 축제가 지난 1월 6일 황금돼지해 첫 달 첫째 주 인간 북극곰수여대회 참가자 4000여명은 추운 소한 날 사전 식전 행사를 모두 마치고 12시 정각에 수많은 관람객과 축제 위원회 관계자들이 바라보는 가운데 겨울바다에 풍덩하고 뛰어 들어 축제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했죠.

 

20190106_100630.jpg

 

이날 ‘해운대북극곰 축제’ 하이라이트인 축제는 어린아이부터 칠순을 넘긴 노인에 이르기까지 선착순 남녀노소는 사전등록을 하고 참가비 2만원을 입금한 사람은 관광객을 가리지 않고 겨울 바다를 수영했다.

 

20190106_113939.jpg

 

외국인 200여명도 BBC의 ‘10대 이색 겨울스포츠’로 선정될 정도로 국제적 행사로 발돋움한 만큼 외국인들의 참여도 이어졌죠. 이웃 일본, 미국, 영국, 중국, 캐나다, 호주, 몽골, 이탈리아, 대만, 러시아, 네덜란드 등에서 온 200여 명의 외국인이 대거 참여했습니다. 외국 참가자들은 자국 국기를 들고 바다에 들어가 이색 겨울 축제에 한몫을 했습니다.

 

20190106_101204.jpg

 

해운대해수욕장을 가득 메운 이들은 코요태와 노라조 등의 댄스그룹의 신나는 음악에 맞춰 참가자와 관객들은 모두 흥에 겨워 춤을 추며 추위를 녹였다. 그 가운데 4000여 명의 인간 북극곰들은 해운대바다로 ‘풍덩’ 뛰어들었다.

 

20190106_110824.jpg

 

이 해운대 북극곰 축제는 1988년 서울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처음 축제를 시작하여 금년은 축제명도 ‘해운대북극곰 수영대회’에서 ‘해운대북극곰축제’라고 이름도 바꿨습니다. 이후 2011년 영국 BBC방송이 겨울에 도전해볼 만한 이색 스포츠로 선정하는 등 우리나라 대표 겨울 이색축제로 자리 잡았습니다.

 

20190106_101539.jpg

 

매인이색스포츠가 있었다면 주변에서는 모래를 쌓아서 산을 만들고 정상에서 미끄럼틀을 타고 아래 가두리에 웅덩이에 풍덩 뛰어드는 사람들도 아침부터 이색스포츠에 동참을 하였습니다.

 

20190106_103337.jpg

 

해운대의 소한 날 아침 모래밭은 그야말로 난장판으로 부스만 수십개에 달하였습니다. 부스에는 추위를 녹여주는 무료 커피이벤트부터 부산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어묵’을 부산어묵에서 무료 시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행운을 잡아라. 기업 홍보부스에는 긴 줄에 사람들이 대기를 하고 있다. 원인은 탁구공 같은 공을 작은 공간에서 오르락내리락 하면서 춤을 춥니다. 공에는 1.2.3.4번의 번호를 잡으면 행운의 상품을 받습니다. 1번은 무료숙박권이 걸여 있었는데 행운을 잡은 사람도 있었습니다.

 

20190106_113958.jpg

 

유한양행에서도 비슷한 게임기를 돌리면서 공을 잡은 사람은 ‘안티프라민’ 한통을 선물로 받아갑니다. 게임해서 즐겁고 상품을 받아서 더 즐거운 겨울 새해 첫날 건겅을 지키는 약품을 선물 받아 나온 사람들의 얼굴에는 즐거움이 가득 차 있습니다.

 

20190106_115811.jpg

 

아무리 상품이 좋다고 하지만 북극곰축제에 참가하는 사람들의 겨울바다에 풍덩하고 빠지는 모습에 비하면 초라합니다. 한번에 4000여명이 바다에 풍덩하고 들어가니 해운대 겨울바다는 인간 반, 물 반으로 가득합니다.

 

황복원/이야기 리포터 기사 입력 2019-01-07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문지영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