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문화관광

아카데미 후보작 13편, 먼저 만나 보세요!

영화의전당, 2월 14일부터 ‘2019 아카데미 특별전’ 개최

내용
다이내믹부산


올해로 제91회를 맞는 세계 최대의 영화 축제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주요 부문 후보작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는 ‘2019 영화의전당 아카데미 특별전’이 2월 14일부터 약 한달 동안 영화의전당에서 열린다.


‘아카데미 특별전’은 올해로 일곱 번째 진행되는 영화의전당의 대표적인 레퍼토리 기획전으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춰 해마다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올해는 주요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화제작 13편을 만날 수 있다. 이 중 3편은 국내 미개봉작이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는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는 등 빼어난 작품성으로 전 세계 평단을 사로잡았던 작품이다. 올해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여우주연상 등 10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됐다.
작품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등 5개 부문에 이름을 올린 ‘그린북’은 1960년대 미국을 배경으로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와 다혈질 운전사 토니가 미국 남부로 공연 투어를 떠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1월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이라 할 수 있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뮤지컬·코미디 부문 작품상, 각본상, 남우조연상 3관왕을 석권하며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로마’와 더불어 10개 부문에 최다 노미네이트되며 이번 아카데미의 최고 화제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는 절대 권력을 지닌 여왕과 여왕의 총애를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두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비운의 스코틀랜드 여왕의 일대기를 그린 ‘메리, 퀸 오브 스코틀랜드’,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남편의 성공을 위해 평생을 헌신해 온 아내의 숨겨진 진실을 그린 ‘더 와이프’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개봉 전에 관람할 수 있다.


이번 기획전의 또 다른 즐거움은 음악영화다. 화려한 색감으로 마법 같은 황홀함을 선사할 국내 미개봉 뮤지컬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는 주제가상, 의상상 등 4개 부문에 올랐다. 배우 브래들리 쿠퍼가 감독·각본·주연을 맡고, 세계적인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열연을 펼쳐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주제가상 등 8개 부문에 오른 ‘스타 이즈 본’, 전설의 록밴드 ‘퀸’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작품상, 남우주연상 등 5개 부문에 이름을 올린 ‘보헤미안 랩소디’, 마블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 오른 ‘블랙 팬서’는 음악영화의 매력을 한껏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오른  ‘콜드 워’, 어린 소년이 부모를 고소하고 온 세상의 관심과 응원을 받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가버나움’, 장편 애니메이션상 후보에 오른 마블 히어로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주토피아’ 제작진이 참여한 디즈니 영화 ‘주먹왕 랄프 2: 인터넷 속으로’는 어린이, 가족 관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다.
부대행사로 2월 16일 오후 5시 ‘더 페이버릿:여왕의 여자’ 상영 후  ‘씨네21’ 김혜리 기자의 특별강연이 열린다.
관람료는 일반 7천 원, 청소년 6천 원, 경로·유료회원 5천 원. 자세한 내용은 영화의전당 홈페이지(www.dureraum.org) 참조.
문의 (051-780-6080)
 

김영주 기사 입력 2019-02-08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문지영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