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문화관광

“뜨거운 여름, 더 뜨거운 록의 열기에 빠져보자!”

8월 11~13일 사상 삼락생태공원 일원 … 국내외 정상급 록밴드 공연 펼쳐

“뜨거운 여름, 더 뜨거운 록의 열기에 빠져보자!” 관련 xml호출을 위한 이미지
내용

록을 사랑하는 팬들이 1년을 기다려온 축제부산국제록페스티벌의 계절이 돌아왔다올해로 18회째를 맞은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음악사람자연이 함께 즐거운 삼락(三樂)’ 슬로건으로 8 1113 3일간 사상 삼락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린다가장  매력은 무료입장비싼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는 다른 록페스티벌과 달리 록을 사랑하는 사람은 누구나 수준 높은 공연을 즐길  있다. 공연은  4개의 스테이지로 나뉘어 진행한다삼락스테이지에는 대중적으로  알려진 유명 록밴드들이 참여한다

 

 

 ▶ 제18회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이 ‘음악, 사람, 자연이 함께 즐거운 삼락(三樂)’을 슬로건으로 8월 11∼13일까지 3일간 사상 삼락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린다(사진은 지난해 공연 모습).


라인업에 공개된 , 로맨틱펀치, 피아(PIA), 스카웨이커스 국내 록밴드들과 해외 록밴드들이 스테이지를 장식한다. 미국, 일본, 태국, 프랑스 실력 있는 해외 뮤지션들로 부산 록페스티벌이 빛날 예정이다, 그린스테이지에서는 국내외 인디 뮤지션들을 초청해 공연을 선보인다. 라이징스테이지에서는 자유롭게 참가하는 프린지 공연과 Burock Battle 경연이 펼쳐진다

 

부산을 포함해 서울, 광주 전국 예선을 치른 대학생, 직장인 일반인 밴드 팀들이 8 12 무대에서 대상 팀을 가리는 경연을 펼칠 예정. 피크닉 간이무대에 설치된 쿨링스테이지에서는 휴식시간에도 틈틈이 소규모 음악공연을 선보인다.

 

 삼락스테이지는 오후 4~11, 그린스테이지는 오후 3~11시까지 공연한다올해 라인업에서 눈여겨 점은 부산 출신 뮤지션들의 비중이 크게 높아진 . 일렉펀트(Elecphant), 스카웨이커스 7 팀이 참여하기로 했다. 외에도 아티스트와 팬들이 보다 가까이 만날 있는 뮤직마켓을 운영해 사인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화장실과 쉼터 이용시설을 확대하는 관객 편의시설도 보강해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한주 기사 입력 2017-07-28 부산이야기 8월호 통권 130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7-01-1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