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중기 최대 고민 ‘자금난’ 부산이 돕습니다

2019 자금지원계획 발표… 신용보증지원 등 1조4천400억 원 규모

내용

중소기업의 가장 큰 어려움은 ‘자금난’이다. 부산광역시가 지역 중소기업의 자금 문제를 해결해 주기 위해 2019년 한 해 동안 모두 1조4천400억 원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2019년 중소기업 자금지원계획’을 확정하고 오는 1월 14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올해 자금지원계획은 △중소기업 정책자금 저금리 지원규모 확대 △3년 미만 창업기업 집중 지원 △조선·자동차부품 등 주력산업 특별자금의 탄력적 연장지원 등 3개 분야로 추진된다.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의 양과 질을 높여가는데 역량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올해 중기 특별자금은 저금리 정책자금과 3년 미만 창업기업, 조선·자동차부품 등 지역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지원한다. 지원자금은 △정책자금 3천440억 원(중소기업 육성자금 1천100억 원, 중소기업 운전자금 2천300억 원, 소상공인 시설자금 20억 원, 창업특례자금 20억 원 등) △신용보증지원 1조900억 원(부산신용보증재단 35억 원, 소상공인 특별자금 4천억 원 등) △중소벤처기업 등 펀드출자금 34억7천500만 원 등 모두 1조4천400억 원 규모다. 조선해양기자재기업 및 자동차부품기업 긴급자금지원을 위한 특례보증도 2019년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중기 육성자금 100억 원 증액

창업 3년 미만 기업 2%대 대출

 

올해부터는 육성자금 지원규모를 1천억 원(2018년)에서 1천100억 원으로 늘리고, 이중 100억 원을 융자 방식으로 지원한다. 또 우대금리 적용 대상 기업이 전문무역상사인증기업 등으로 확대 됐다. 

 

500억 원 규모의 일자리혁신자금도 새롭게 신설됐다. 신성장동력산업, 일자리를 크게 늘린 기업, 유망창업기업 등을 대상으로 육성자금 5억 원, 운전자금 3억 원 한도로 낮은 금리로 대출해 주는 사업이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돕는 소상공인특별자금(4천억 원 규모)도 운영한다. 가장 폐업률이 높은 ‘창업 3년 미만 기업’에 대해 2%대 저금리로 자금을 지원한다. 부산신용보증재단 보증료율도 0.5%로 유지해 소상공인의 자금 유통을 돕는다. 특별자금 취급은행을 부산·국민·하나·우리·신한·농협 등으로 확대 운영한다. 1월 21일 부산은행부터 시행하고 협의를 통해 다른 은행도 차례로 추진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주력산업 육성정책에 부합하는 자금지원 확대, 창업 초기기업 및 소상공인 대상 특별자금 운용으로 경영안정을 도모하고 위기업종에 대한 탄력적 연장지원 등을 통해 경제적 안전망을 강화하겠다.”라며, “올해 부산의 경제 활력을 높이고 일자리의 양과 질을 개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경제진흥원 중소상공인지원센터(051-600-1714), 부산신용보증재단(051-860-6600)에 문의하거나 기관별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9-01-03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