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경제

부산기업 에어부산 10년, 힘찬 ‘고공비행’

항공기 2대로 출발, 국내외 27개 노선 취항 … 누적 탑승객 3천만명, 한국대표 LCC ‘우뚝’

부산기업 에어부산 10년, 힘찬 ‘고공비행’관련 xml호출을 위한 이미지
내용

부산이 본사인 저비용 항공사(LCC) ‘에어부산’이 더 높이 날기 위한 채비를 마쳤다. 에어부산은 지난 2007년 8월 31일 ‘부산국제항공’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후 10년 간 성장을 거듭했다. 2008년 10월 27일 부산∼김포 노선에 첫 취항후 지속적으로 하늘길을 넓혀온 결과 지난해 김해공항 전체 이용자의 34.5%가 에어부산을 이용할 정도로 성장했다. 지난달에는 누적 탑승객 3천만명을 돌파했다. 노선 운항을 시작한 지 8년 8개월(2008년 취항)만으로 국내 저비용항공사 중 가장 짧은 기간에 이룬 성과다. 한국을 대표하는 LCC로 우뚝 선 것이다.  

 

부산을 기반으로 한 항공사 ‘에어부산’이 창립 10돌을 맞아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사진은 에어부산 전 직군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부산을 기반으로 한 항공사 ‘에어부산’이 창립 10돌을 맞아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큰 사진은 에어부산 전 직군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항공기 2대로 출발한 에어부산은 현재 국내 4개, 국제 23개 등 총 27개 노선, 20대의 항공기를 운항하고 있다. 인기 노선이 아니었던 부산∼타이베이, 부산∼마카오 노선 등 신규 노선을 발굴해 인기 노선으로 만들기도 했다. 또 기존 대형 항공사의 인천발 독점 노선이었던 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에 진입해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으며 대만 가오슝, 중국 시안 노선 등 부산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노선도 적극 개발해 새로운 여행지를 발굴했다. 특히 부산∼일본 노선을 하루 2∼4회 왕복해 부산시민과 동남권 지역민의 항공 이용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에어부산은 창립 10주년을 맞아 부산진구에 있던 사옥을 김해공항 인근으로 옮겼다. 지난 5월 강서구 서부산유통단지 내에 신사옥을 완공, 입주를 마쳤다.


사진은 강서구 서부산유통단지에 들어선 에어부산 신사옥
▲강서구 서부산유통단지에 들어선 에어부산 신사옥


에어부산은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2007년 ‘부산국제항공’으로 10여명도 채 되지 않던 직원 수는 현재 1천100명을 넘어섰다. 직원 수 기준, 공기업을 제외하고 부산 지역 기업 중 6번째로 큰 기업으로 성장한 것이다. 공항 지상직, 예약센터 등 에어부산으로 인해 생겨난 협력회사에 근무 중인 400여명의 직원을 포함하면 에어부산을 통해 부산지역에 약 1천500개의 일자리가 늘어난 셈이다. 에어부산은 올해도 300명 이상의 신규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은 일자리 창출 100대 우수기업으로 2차례 선정됐으며 2015년 일자리 창출 유공 대통령 표창을 받기도 했다.

장학금·후원금 전달식 모습
장학금·후원금 전달식 모습.


매년 고등학생·아동복지시설 등에 장학금과 후원금을 전달하는 등 사회 공헌 활동도 펼치고 있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에어부산의 설립 목적 중 가장 중요한 목적 중 하나가 양질의 지역 일자리 창출"이라며 "지역민들의 일자리와 사회공헌활동을 더욱 늘리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주는 지역의 날개가 되겠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오는 2021년까지 매출액 1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구체적인 계획 수립에 들어갔다. 현재 20대인 항공기를 32대로 늘리고 운항노선도 27개에서 40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7-08-09 다이내믹부산 제1789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7-01-1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