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의정

노동자 안심하고 일하는 '부산' 만들자

제275회 임시회 이모저모

내용

부산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근로 환경이 한층 나아질 전망이다. 지난 1월 28일 폐회한 제275회 임시회에서 노동자 권익을 보호하는 조례가 통과되면서 법적 근거가 세워졌기 때문이다.
'부산시 노동자 권익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안'은 노동자 권익 보호·증진을 위해 부산시의 역할을 규정하고 있다. 조례에 따르면 부산시는 노동정책 기본 계획을 5년 마다 수립·시행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 대리운전기사처럼 업무장소가 정해져 있지 않은 '이동노동자'의 복지 증진을 위한 쉼터와 노동권익센터를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노동자 권익 구제 상담 등을 위해 노동권익보호관을 위촉·운영할 수 있도록 규정한다. 주요 노동시책에 대한 심의·자문을 위해 '부산시 노동권익 위원회'를 설치·운영하도록 정하고 있다.
한편, 부산시의회는 지난 1월 15~28일 올해 첫 회기인 제275회 임시회를 열고 2019년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임시회에선 모두 36명의 의원이 5분 자유발언에 나서 주목을 받았다. 지난 1월 15일 열린 제1차 본회의에서는 배용준 의원 등 14명의 시의원들이, 1월 28일 제2차 본회의에서는 모두 22명의 의원이 시정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배 의원은 "부산시민공원 내 대규모 공연장·지상주차장을 설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정상채 의원은 "일자리 실적 파악을 위해 부산형 통계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민성 의원은 1인 가구의 자살·고독사·정신질환에 대해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275회 임시회 해양교통위 현장점검 엄궁농산물도매시장 ▲부산시의회는 지난 1월 15~28일 올해 첫 회기인 제275회 임시회를 열고 2019년 의정활동을 시작했다(사진은 엄궁농산물도매시장을 현장점검하고 있는 해양교통위원회 의원들 모습).

 

부산시의회 6개 상임위원회는 소관 기관의 2019년도 주요업무를 보고받고, '부산시 정책실명제 운영에 관한 조례안' 등 조례안 20건과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대회 부산-평양 공동개최 유치 동의안' 등 동의안 6건, 결의안 2건, 건의안 1건 등 모두 29개 안건을 심사했다.
기획행정위원회는 '부산시 노동자 권익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안' 등 조례안 6건과 '부산시민운동지원센터 민간위탁 동의안' 1건을 원안·수정가결했다.
경제문화위원회는 '부산대첩 기념사업 지원' 등 조례안 6건과 '부산시 청년취업인턴사업 사무의 민간위탁' 등 동의안 3건을 원안·수정가결했다.
복지환경위원회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조례안 5건과 동의안 1건을 원안가결했다.
해양교통위원회는 '특별교통수단 운영 사무의 민간위탁 기간연장 동의안'을 원안가결하고, '24시간 안전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도시안전위원회는 '부산시 도시계획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수정가결했다.
교육위원회는 '부산시립학교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조례안 3건을 원안가결했다. 남북교류협력특위는 '남북교류협력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9-01-31 다이내믹부산 제1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문지영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