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의정

“후쿠시마 원전사고 심각성 제대로 알고 올게요”

도시안전위, 원전 안전대책 마련 위한 국외연수 … 부산시의회, 연수지 선정 변화 바람

내용

부산광역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위원장 박성윤 의원)가 세계최대 원전밀집 지역인 부산의 원전 안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국외연수를 나선다. 도시안전위는 오는 9월 30일~10월 4일 일본 도쿄와 후쿠시마현을 방문한다. 

 

도시안전위는 연수 기간 중 후쿠시마 재해현장을 둘러볼 방침이다. 원전 사고의 심각성을 현장에서 체험하고 원전이 밀집한 부산의 대비 체제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도시안전위는 후쿠시마현청 위기관리부를 방문하고, 원전사고 지역 현장을 확인한다. 이후 주민과의 간담회, 원전안전 시스템·매뉴얼 등 자료를 수집하고 위기 극복 사례 파악에 나선다. 부산시의회는 의원들의 안전을 위해 방문 지역을 원전 사고현장 60㎞ 밖으로 한정했다. 사전 안전교육을 받도록 하고 방사능 측정기도 소지하도록 했다. 

도시안전위는 후쿠시마 방문에 이어 도쿄를 방문해 도시재생 정책과 추진상황을 확인한다. 롯본기 힐즈, 츠키시마 전통시장 등 도시재생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가 부산의 원전 안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국외연수를 나선다(사진은 지난 7월 20일 고리원전을 현장방문하고 있는 도시안전위원회 모습).  

▲부산시의회 도시안전위원회가 부산의 원전 안전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국외연수를 나선다(사진은 지난 7월 20일 고리원전을 현장방문하고 있는 도시안전위원회 모습).  

 

박성윤 도시안전위원장은 "안전 우려와 일정 조율 문제로 후쿠시마 방문을 결정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원전 사고 수습 과정 등을 살펴볼 필요가 있어 최종 방문지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부산시의회의 국외연수가 바뀌고 있다. 유럽과 북미 등 선진국·관광지 중심에서 의정활동에 도움이 되는 지역으로 연수 지역을 바꾸고 있다. 기존 국외연수는 기간이 10∼13일에 이르고 경비 또한 1인당 500만 원에 달했다. 일정에 의정 활동과는 관계없는 관광코스가 끼어있는 경우가 많아 외유성 행사란 비난도 있었다. 

 

제8대 부산시의회는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고자 '부산광역시의원 공무 국외 활동에 관한 조례안'을 만들었다. 조례는 해외연수 심사와 보고 절차를 강화했다. 심사는 평소 20명의 위원을 확보해 두고 필요할 때 이 중에서 7명을 선정해 심사하도록 했다. 7명 중에는 민간위원이 절반을 넘도록 했다. 꼼꼼한 심사를 위해 연수계획을 출국일 30일 전까지 제출하도록 하고, 연수 결과 보고서 제출기한도 기존 입국 후 30일 이내에서 20일 이내로 바꿨다. 

 

이런 움직임은 실질적인 연수지 선정으로 바뀌었다. 경제문화위원회는 9월 27일~10월 2일 싱가포르로 국외연수를 간다. 싱가포르의 마이스산업과 복합리조트 건립관련, 공연예술극장 등을 시찰하고 부산시와 경제·문화예술 분야 협력방안을 연구한다. 

 

해양교통위원회는 10월 1~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하산·우수리스크를 방문한다. 지방의회와 해양·교통분야, 남북경제협력 분야의 시설견학과 자료수집을 위해서다. 교육위원회는 내달 초 일본 도쿄와 오사카를 방문해 생태교육, 평생교육, 안전교육 분야 프로그램과 정책 등을 파악하러 간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8-09-12 다이내믹부산 제1842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공감시정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8-08-0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