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부울경 광역도로·BRT 건설 협치

광역교통실무협의회 개최 … 공무원· 교수· 연구원 등 참여

내용

부산·울산·경남이 3개 시·도를 잇는 광역도로와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 교통인프라 확충을 위해 힘을 모은다. 

 

부산광역시와 울산광역시·경상남도는 지난 12월 19일 부산시청에서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열고 광역교통 문제를 논의했다.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를 잇는 광역도로와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 교통분야 협치를 논의하는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가 열렸다(사진은 지난 12월 19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회의 모습).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를 잇는 광역도로와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등 교통분야 협치를 논의하는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가 열렸다(사진은 지난 12월 19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회의 모습). 

 

이 협의회는 부산·울산·경남의 광역 교통인프라 확충 등 3개 시·도 간 협치를 논의하는 기구로, 각 시·도의 교통을 책임지는 부서장과 도시발전연구원, 대학교수 등 2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회의는 3개 도시에서 순회 개최하며, 부산에서 열린 이날 회의는 지난 9월 14일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처음 열린 후 두 번째다.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는 이날 △미음-가락 광역도로 건설 △부산~울산 광역BRT 건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파견 규모·조직 등 12건의 현안과제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이와 함께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대광법)' 개정안에 대한 부·울·경 3개 시·도의 공동 대응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울경 광역교통실무협의회를 각 시·도의 공무원과 연구원, 학계가 함께 지역에 산적한 광역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과 상생 발전을 논의하는 협치 거버넌스의 성공 모델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설립을 위해 대광법 개정안을 마련, 지난 11월 29일 국회에서 법안이 통과됐다.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를 다룰 이 위원회는 정무직 상임위원장을 두고 그 부속으로 고위 '가' 급의 교통본부장, '나' 급의 기획조정관, 광역교통정책국, 광역교통운영국 등 전체 3개 국으로 구성된다.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는 국토교통부 공무원 15명, 수도권 광역교통본부 인력 48명, 기타 지자체 충원 인력 47명 정도로 전체 3개 국 9개 과 108명 규모로 예상되고 있다. 2019년 3월까지 조직과 인력을 확보할 계획이며, 내년 첫해 관련 예산은 4천485억 원 규모로 알려졌다.

구동우 기사 입력 2018-12-27 다이내믹부산 제1856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