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동물 학대’ 오명 구포가축시장 ‘역사 속으로’

주차시설·소공원 등으로 재정비 … 기존 상인 폐업보상 등 지원키로

내용

'동물 학대' 논란을 일으키며 60년간 이어져온 부산 북구 구포가축시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부산광역시와 북구는 일명 '개시장'으로 유명한 구포가축시장을 일제히 정비해 구포시장을 찾는 방문객들을 위한 주차시설과 휴식공간, 소공원 등을 조성키로 했다고 지난 10월 30일 밝혔다.

 

부산 최대 규모의 가축시장인 구포가축시장은 6·25전쟁 이후 형성돼 식용 개고기를 판매하는 업소가 한때 60여 곳에 달할 정도로 성업했으나, '동물  학대의 온상지'라는 오명과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변화 등으로 쇠락을 거듭해 지금은 19개 업소만 영업을 하고 있다. 하지만 해마다 여름철 복날이 다가오면 동물보호단체가 시위를 벌여 상인들과 마찰을 빚는 등 여전히 '동물 학대' 논란의 중심에 있는 곳이다. 때문에 오랫동안 구포가축시장 정비를 위한 수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마땅한 실마리를 찾지 못했다.

 

동물 학대 논란을 일으키며 60년간 이어져온 부산 북구 구포가축시장(일명 개시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사진은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회원들이 구포가축시장에서 시위를 벌이는 모습).  사진제공·국제신문 

▲'동물 학대' 논란을 일으키며 60년간 이어져온 부산 북구 구포가축시장(일명 개시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사진은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회원들이 구포가축시장에서 시위를 벌이는 모습). 사진제공·국제신문 

 

부산시는 민선 7기 들어 생명의 가치는 인간이나 동물이나 모두 존엄하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동물 학대' 논란이 되고 있는 구포가축시장을 정비키로 하고, 지난 10월 25일 도시계획시설사업으로 전격 결정해 추진키로 했다.

 

이에 따라 북구도 즉각 구포가축시장 정비사업에 대한 지방재정투자심사에 들어갔고, 동물보호단체와 구포시장 상인, 인근 주민들도 숙원사업을 해결하게 됐다며 환영 입장을 밝혀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고 있다.

 

구포가축시장 도시계획시설사업은 모두 199억 원을 들여 3천724㎡ 부지에 3층 규모의 주차시설과 소공원, 시민 휴식 공간 등을 조성하는 것. 주차시설은 120면 규모로 들어서며, 건물 1층에는 19개의 새로운 점포가 입점할 예정이다.

 

부산시와 북구는 기존 구포가축시장 상인을 위한 폐업보상, 소상공인특별자금 등 각종 지원대책을 마련, 지역 국회의원, 시·구의원 등과 함께 상인들을 설득해나갈 계획이다.

 

구포가축시장이 사라지고 그 자리에 주차시설을 갖춘 상가, 소공원, 휴식공간 등이 들어서면 구포시장은 '동물 학대의 온상지'라는 오명을 벗고 많은 시민이 찾아 즐길 수 있는 전통시장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구동우 기사 입력 2018-11-07 다이내믹부산 제1849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공감시정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8-08-0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