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봄철 미세먼지 줄이자”… 도로청소차 풀가동

항만·공단 운행 경유차 배출가스 집중 단속 등 고강도 대책 적극 나서

“봄철 미세먼지 줄이자”… 도로청소차 풀가동관련 xml호출을 위한 이미지
내용

부산광역시가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고강도 대책에 발 벗고 나섰다.

 

우선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 분석과 발생 경로를 추적하기 위해 대기오염측정소를 올해 1곳 더 확충해 모두 24곳으로 늘린다. 미세먼지 배출원별 배출량을 보다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4월부터 상세조사 용역에 착수한다.

 

부산시가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고강도 대책에 나섰다(사진은 지난해 2월 14일 부산 황령산에서 바라본 도심 하늘이 미세먼지 영향으로 뿌연 모습). 사진제공·부산일보
▲부산시가 시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고강도 대책에 나섰다(사진은 지난해 2월 14일 부산 황령산에서 바라본 도심 하늘이 미세먼지 영향으로 뿌연 모습). 사진제공·부산일보 

 

이번 용역은 지난해 추가 설치한 항만지역 대기오염측정소와 부산신항·장림·연산동에 설치한 초미세먼지 자동성분분석기에서 추출한 기초 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방침. 또 지난해 말 구축한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을 활용한 정밀 분석을 통해 미세먼지 대책에 보완이 필요한 부분을 수정해 나가기로 했다.

 

미세먼지 배출원별 저감대책도 추진한다. 미세먼지 배출 비중이 높은 항만지역과 서부산권 공단지역의 관계 단체들과 협약을 체결, 미세먼지 줄이기에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아울러 항만·공단지역을 운행하는 중·대형 경유차에 대한 배출가스 단속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5명의 단속반을 편성해 가동에 들어갔다.

 

올해 1회 추경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예산도 늘렸다. 전기차 등 친환경차 보급, 노후 경유차 저감 등 관련 예산을 73억원 추가로 확보했다.

 

미세먼지 주의보 등 경보 발령에 대비해 부산환경공단이 운행하는 도로 미세먼지 제거 특수차량뿐만 아니라 구·군 도로청소차와 급수차량을 모두 동원해 단계별로 확대·가동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대형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특별 관리 공사장에 대해 연료 사용량 감축, 조업시간 단축 등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키로 했다.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부산지역 대형소각장 5곳에 대한 소각 물량 제한 조치도 병행할 방침이다. 미세먼지 경보 발령 때는 공무원 출퇴근 차량의 시청 주차장 출입을 제한하고, 행정기관 관용차량 운행 제한 조치도 시범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것"이라며 "건강취약계층 등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들의 우려와 불편을 함께 나누기 위해 공무원들도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시는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현재 국회 계류 중인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가칭)’ 제정과 관련 법령 정비도 적극 건의할 계획이다.

구동우 기사 입력 2018-03-07 다이내믹부산 제1817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7-01-1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