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아가야, 아빠도 아빠가 처음이야”

아빠 육아 영상 시리즈 ‘어느 날 갑자기’ SNS 통해 공개

“아가야, 아빠도 아빠가 처음이야”관련 xml호출을 위한 이미지
내용

“하루에 아이들이 아빠와 보내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요?”
“아빠는 아이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 

 

부산광역시는 아빠가 육아에 참가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기획영상을 시리즈로 제작해 공개하고 있다. ‘아빠의 육아 친해지기’라는 프로젝트로 만든 이 기획영상의 제목은 ‘어느 날 갑자기’이다. 갑작스럽게 아이들을 맞닥뜨리거나 육아를 맡게 된 아빠들의 반응과 육아 과정을 실험카메라로 촬영해 생생하게 담아 눈길을 끈다.
 

아빠 육아 기획영상은 모두 3편으로 1편 ‘아이들의 깜짝 방문’, 2편 ‘아빠의 일일 육아’, 3편 ‘남성의 육아휴직을 바라보는 사회 인식’이다. 이들 영상은 지난 8월 10일부터 부산시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busancity)과 카카오스토리(story.kakao.com/ch/toktokbusan) 등 SNS를 통해 1주일 간격으로 차례로 공개된다.
 

부산시는 아빠 육아 기획영상을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에 다니는 직원 가운데 미취학 자녀들을 둔 아빠들의 협조를 구해 촬영했다. 영상에 출연한 참가자들은 “아이와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다”며 “아빠와의 추억을 더 많이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초보 아빠로서 서툰 육아를 직접 체험한 출연자들은 “육아는 도와주는 것이 아니라 함께하는 것이란 걸 절실히 깨달았다”며 육아 문화의 개선에 깊이 공감했다.
 

한편, 부산시는 명실상부한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그 일환으로 젊은 엄마들을 위한 각종 프로젝트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부산시장이 직접 젊은 엄마들의 온라인 모임인 ‘맘 카페’ 회원들과의 간담회를 열어 엄마들의 고충과 제안을 듣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이를 통해 오는 8월 31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영‧유아와 함께 저렴한 가격으로 클래식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키즈 웰컴 콘서트’를 개최키로 해 아이를 키우는 부모와 조부모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기획영상도 아빠들의 육아 참여를 독려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엄마들의 의견을 전격 수렴해 제작하게 됐다.
 

부산시장은 “최근 아빠들의 육아 참여가 늘어나는 추세지만 여전이 아빠들의 육아 참여 비중이 현저히 낮은 것이 현실”이라며 “부산시가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사회문화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지만, 이번 기획영상을 통해 시민들이 아빠 육아를 보다 친근하게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story10922.png
 

▲부산시는 아빠가 육아에 참가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기획영상 시리즈 ‘어느 날 갑자기’를 제작해 SNS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사진은 영상 일부 캡처).

구동우 기사 입력 2017-08-11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7-01-17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