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소음·안전 ‘재검토’ 안 되면 김해신공항 보고회 ‘보이콧’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 용역 부실” 사실상 인정 … 중·장거리 노선 확대·관문공항 지위 등은 공감대
■ 부울경 TF·국토부 실무회의

내용

부산·울산·경남 3개 자치단체는 김해공항 확장 때 소음과 안전문제 등의 재검토가 이뤄지지 않으면 정부(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보이콧하겠다는 입장이다. '동남권신공항 추진 부산·울산·경남 태스크포스'(TF)와 국토교통부는 지난 8월 29일 경남 김해에서 실무회의를 가졌다. 이날 실무회의는 부울경 TF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재호·김정호 의원, 국토부 항공정책실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해의생명센터에서 비공개로 열렸다.

 

부울경 3개 자치단체는 김해공항 확장 때 소음과 안전문제 등의 재검토가 이뤄지지 않으면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사진은 지난 8월 29일 경남 김해에서 열린 동남권신공항 추진 부산·울산·경남 태스크포스와 국토부의 실무회의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부울경 3개 자치단체는 김해공항 확장 때 소음과 안전문제 등의 재검토가 이뤄지지 않으면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사진은 지난 8월 29일 경남 김해에서 열린 '동남권신공항 추진 부산·울산·경남 태스크포스'와 국토부의 실무회의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실무회의에 참석한 김정호 의원에 따르면 "김해공항은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상 군사공항인데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군 당국과 사전협의를 하지 않은 사실을 국토부가 인정했다"고 밝혔다. 또 "김해신공항 안전문제의 가장 중요 요소인 진입 표면 장애물 절취와 제거에 대해 항공법(현 공항시설법)을 적용하지 않은 점도 확인됐다"면서 "용역을 맡은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이 환경영향평가 때 소음피해 부분에 대해 현장조사를 하지 않은 것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정부(국토교통부)가 진행한 김해신공항 용역이 부실로 드러난 것이다.

 

부울경 TF는 안전성과 소음문제 등 쟁점 사항에 대해 향후 국토부가 진행할 김해신공항 건설을 위한 기본계획 용역과정에 포함(재조사) 시켜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용역에 포함시키지 않을 경우 오는 9월 6일 국토부에서 열릴 김해신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실무회의에서는 미국과 유럽 등 김해공항의 중·장거리 노선 취항 확대와 터미널 2단계 확장, 공항 위상 격상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이뤘다. 부울경 TF가 "최근 3년간 김해공항의 여객 증가 속도가 국제선은 3년 평균 20%를 상회, 2025년이면 2천8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여 신공항 이용객을 3천800만 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고 국토부가 이를 수용했다. 

 

김해신공항 노선이 중·단거리 위주로 돼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향후 5천㎞ 이상으로 늘려 미국과 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 취항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해신공항이 거점공항이냐 관문공항이냐는 논란에 대해 국토부 측은 명칭은 거점공항이지만 관문공항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 때 이를 반영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조민제 기사 입력 2018-09-04 다이내믹부산 제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문지영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