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김해공항 확장? 유럽 가려면 인천 오라는 것”

[인터뷰]박인호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대표

내용

“김해공항 확장안 대로라면 A380 같은 대형 항공기는 이륙이 어렵습니다. 유럽이나 아메리카 대륙 같은 장거리 노선을 이용하려면 인천으로 오라는 이야기죠.”

 

부산·울산·경남 3개 시·도가 김해국제공항 확장안을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힌 데 이어 부산 시민단체도 확장안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는 지난 8월 27일 성명서를 통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난 '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과정이 부실했다는 사실이 '부·울·경 동남권 신공항 TF' 조사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박인호 신공항추진범시민운동본부 대표 

 

운동본부 박인호 공동대표<사진>는 "결국 확장안은 신공항 입지에 연관된 5개 지자체의 갈등을 봉합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정치적인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 같은 정부의 오판으로 신공항 건설이 무산되고 지역, 주민 간 갈등만 거세지고 있다"면서 "이는 인천국제공항 중심 사고에 기인한 결과로, 지금이라도 국토 균형 발전과 국내 공항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24시간 이용 가능한 동남권 관문공항 입지 선정을재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정부가 부·울·경 동남권 신공항 TF의 보고서를 면밀하게 검토해 답변해야 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인천공항 독점, 몰아주기는 그만 해야 합니다. 그 폐해는 결국 국토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수도권 집중화·과밀화로 이어질 겁니다. 국토부는 이제 인천공항중심 항공정책을 바꿔야합니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최근 일본의 사례를 들었다. "몇년 전부터 일본정부는 도쿄 나리타공항 중심으로 운영하던 공항운영정책을 버렸습니다. 국제항공 노선을 일본 전 지역으로 다양화한 결과 일본을 찾는 중국 등 외국인 관광객은 1년 만에 배로 늘어났습니다. 우리도 동남권 관문공항을 설치해 인천공항과 함께 투트랙으로 운영해야 합니다."

 

박 대표는 "항만을 끼고 있는 세계 주요 도시들은 글로벌 복합물류체계를 구축하고 항만과 공항을 연계해 개발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항만과 공항을 연계 발전시키는 정책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강화해야 합니다"고 덧붙였다. 

조현경 기사 입력 2018-08-29 다이내믹부산 제1840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