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민선 7기 조직개편 … 시민행복 최우선

시민이 부산 주인인 시정 철학·원칙 반영
‘개발·성장’ → ‘사회적 가치’ 중심 대혁신
■ 5실·4본부·9국·4관·90과 체제

내용

민선 7기 부산시정이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실현을 향한 본격적인 운항에 들어갔다.

 

부산광역시는 지난 7월 26일 '행정기구 및 공무원 정원 규칙 개정안'이 조례규칙심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조직개편을 마무리하고 8월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조직개편으로 기존의 3실·5본부·10국·4관·90과 체제는 5실·4본부·9국·4관·90과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이번 조직개편의 가장 큰 의미는 '시민이 행복한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을 구현하기 위해 해양뿐만 아니라 문화·복지·경제·교통·안전·환경 분야 등을 망라해 대대적인 혁신을 단행하고 일하는 방식을 개선한 것이다. 그동안의 시정이 '개발·성장' 중심이었다면 시민 행복과 복지·문화·안전·일자리 등을 최우선하는 민선 7기의시정 철학과 사회적 가치를 충실하게 담았다.

 

먼저 시민과 소통하는 시정을 구현하기 위해 시장 직속으로 '시민행복추진본부'를 신설했다. 시민행복추진본부는 지금까지의 일방적인 시정홍보에서 벗어나 지역 주요 현안해결 과정에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시민청원제도, 시민원탁회의 같은 제도적 틀을 단단하게 마련했다. 이를 위해 시민행복추진본부장은 외부 개방직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청년지원 및 인권·노동정책을 담당할 청년정책담당관과 사회통합담당관도 새로 신설했다.

 

시민이 행복한 부산을 위해 문화·복지·가족·건강 등을 총괄 관리하는 컨트롤타워인 문화복지진흥실을 신설했다.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미세먼지 대응팀과 물 관리 일원화 기능을 담당하는 수자원관리과, 싱크홀 등 지하안전을 책임지는 지하안전팀을 설치했다. 녹지와 공원 조성 등 시민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행복주택녹지국을 설치했고, 임대주택 및 주거복지 관련 주택정책과를 신설, 시민의 주거만족도 향상에 온 힘을 쏟을 예정이다.

 

동서 간 지역격차 해소를 위해 기존의 서부산개발본부를 도시균형재생국으로 개편하는 한편 도시재생정책과를 신설해 도시재생 관련 정책발굴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융복합기술 적용 및 일자리 창출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제체질 개선을 위해 경제부시장 소속으로 미래산업국을 설치했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중소상공인지원과와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해 사회적 가치 실현과 공정경제 육성 기능을 높였다.

 

이밖에 사업부서의 사업 추진 지연을 유발한다는 지적을 받아온 시정혁신본부와 실·국·본부장 직속의 정책팀을 폐지하고, 기능은 신설부서 등으로 이관했다. 또한, 버스준공영제 및 교통체계 개선 등 공공교통 혁신을 위해 기존 교통국을 교통혁신본부로 개편해 지역의 고질적인 교통문제 해소에 적극 나선다. 

 

시민안전실에 기동안전감찰 및 안전혁신 기능을 강화해 시민안전혁신실로 개편했다. 부산시의 재정 건전화와 공기업 경영 개선을 전담할 기구를 신설하는 한편 재정기획관 산하에 재정혁신담당관을 만들어 재정분야 혁신을 이끌도록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시민행복과 소외계층 보호 등 민선 7기의 철학 및 원칙, 사회적 가치 실현,  미래 먹거리 발굴 등을 중심으로 이뤄졌다"며 "시민이 시정의 진정한 주인이 될 수 있도록 조직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선 7기 조직개편 5실·4본부·9국·4관·90과 체제 

조민제 기사 입력 2018-08-08 다이내믹부산 제1837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문지영 (051-888-1298)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