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정

부산시민 인권 강화·소통창구 더 넓게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 설립·국가기념일 제정 온 힘
인권옴부즈맨 운영 … 시민 참여형 SNS 콘텐츠 확대

내용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은 1960년 4·19혁명, 1979년 10월 부마항쟁,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 1987년 6월 민주항쟁, 2016년 촛불혁명 등의 역사적 과정을 지나왔다.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과 인권 신장의 중심에는 언제나 부산이 자리하고 있다. 부산시민은 지난 6월 실시된 전국동시 지방선거에서 변화와 혁신에 대한 뜨거운 열망을 표출하며 이를 실현시킬 기대를 담아 현재의 ' 민선 7기 시정'을 선택했다.

 

부산광역시가 시민 인권을 강화하고 소통창구는 더 넓힌다. 민선 7기 부산시정이 시민의 인권을 강화하고 소통창구를 다양화해 시민행복 시대를 힘차게 열어간다.

 

부산시는 시민 인권 강화를 위해 부마항쟁 국가기념일 제정 및 기념재단 설립에 적극 나서는 한편 지역의 힘을 하나로 모으기로 했다. 시민 인권 보장과 증진에도 온 노력을 기울여 내년 초까지 '인권옴부즈맨' 운영의 기반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형제복지원 진상규명으로 피해자 명예회복 추진에도 나선다.

 

먼저, 부산 민주정신의 상징인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설립이 첫 걸음을 내딛었다. 부마민주항쟁 기념재단설립 추진위원회는 최근 동구 초량2동 주민센터에서 국무총리 소속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 및 관련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 주최로 기념재단설립 추진위원회 첫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추진위 위원과 관련 단체 회원, 진상규명위원회 위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회의에서 추진위는 재단 명칭을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으로 정했다. 재단 설립을 목표로 10명 규모의 TF도 구성했다. 1979년 10월 부산과 마산에서 일어난 부마민주항쟁은 박정희 유신체제에 맞서 민주주의의 물꼬를 튼 대표적인 민주화운동이다.

 

부산시는 소통시정 공감대 확산을 위해 시민 누구나 제작에 참여할 수 있는 SNS 콘텐츠 확대에 나서고 이를 활용한 지역 활성화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지금까지의 일방적 홍보에서 탈피해 시민이 시정의 주인으로 함께 할 수 있도록 시민 공감시정을 펼쳐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민의 목소리가 시정 각 분야에 고루 반영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부산시가 시민행복 시정을 펼쳐가기 위해 시민 인권을 강화하고 소통창구는 더 넓힌다(사진은 부마민주항쟁 당시 모습).  사진제공·국제신문 

▲부산시가 시민행복 시정을 펼쳐가기 위해 시민 인권을 강화하고 소통창구는 더 넓힌다(사진은 부마민주항쟁 당시 모습).  사진제공·국제신문


조민제 기사 입력 2018-08-08 다이내믹부산 제1837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공감시정담당관
이소리 (051-888-1386)
최근 업데이트
2018-08-02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