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칼럼

‘파워반도체산업’

내용

부산이 차세대 신성장산업인 '파워반도체'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부산광역시는 최근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한 '2018 탄화규소(SiC) 국제심포지엄'에서 파워반도체 상용화 사업(2017∼2023년), 파워반도체 신뢰성 평가인증센터 구축사업(2019∼2022년),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건립사업 등의 산업클러스터 조성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기장군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내에는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건립공사가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한창 진행중이다. 이 센터는 파워반도체 원료인 탄화규소 상용화 공정기술개발, 시험생산 지원, 관련 기업 육성 및 지원 등 역할을 하게 된다. 

 

파워반도체산업 

 

파워반도체는 기존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전기차,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전력을 변환·제어·분배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고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풍력, 태양광 등 에너지 신산업뿐 아니라 모든 전기·전자기기에 폭넓게 활용돼 최근 세계적으로 수요가 폭증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연비가 중요한 전기차의 경우 기존 반도체와 비교해 에너지 손실을 최대 90%까지 줄일 수 있다. 정부는 최근 '파워반도체- 파워코리아 포럼 및 비전 선포식'에서 현재 국내 매출액 3억 달러, 세계시장 점유율 1%인 파워반도체 산업을 2028년까지 매출 58억 달러, 세계시장 점유율 1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또 앤더스 핼런 스웨덴왕립 공과대 교수, 안톤 바우어 독일 프라운호퍼연구소 부문장 등 세계적 권위자들을 국제자문위원으로 위촉해 관련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기장군 의과학산업단지 내 기존 수도권 등에 분포하는 20개 업체를 이전시키고, 다시 20개 업체를 새로 육성키로 하는 등 산업클러스터 조성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시너지 효과를 노린 이전 예상 기업들의 반응도 좋은 편이다. 따라서 기업들을 집적화해 성과를 극대화하기를 기대해본다. 이렇게 되면 부산은 파워반도체 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아 발전하고 고급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이야기 기사 입력 2018-12-19 다이내믹부산 제1855호
자료출처 : 함께 나누고 싶은 '부산 이야기'
첨부파일

자료관리 담당자

소통기획담당관
하나은 (051-888-1291)
최근 업데이트
2019-01-15

페이지만족도

페이지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균 : 0참여 : 0